디셈버 퍼스트

한국가족보건협회의 청소년 에이즈 예방 캠페인입니다.

활동보고

[2016디셈버퍼스트 릴레이10차] 청소년 에이즈 예방캠페인 '디셈버 퍼스트운동' 마지막 10차까지 성공적으로

관리자
2020-04-30
조회수 649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29회 세계에이즈의 날을 맞이하여, 지난 8월 31일 국회에서 시작하여 꾸준히 청소년에이즈 예방 행사를 진행해 온 [디셈버퍼스트운동본부]가 대구에서 마지막 10번째 행사를 가졌다.


대구 약사회관에서 진행된 이 행사는 한국가족보건협회(대구지부), 대구광역시약사회, 대구마약퇴치운동본부가 공동 주관하였다.

                                                           사회 : 김영환 총무(한국가족보건협회  대구)


대구 한국가족보건협회(한가협)의 김영환 총무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윤신광 대구한가협 사무총장이 개회사를 하였다.

                                                       격려사 중인 이재규 본부장(대구마약퇴치 운동본부)


이한길회장(대구시 약사회장)의 환영사와, 이재규 본부장(대구마약퇴치 운동본부)의 격려사가 이어졌다.

                                                     한국가족보건협회  유병혁 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한길 회장(대구시 약사회)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2부 행사는 세미나로 이어졌다.

[동성애is]의 저자 백상현 기자는, 청소년 에이즈 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동성애 어플들 때문이라고 하였다.

스마트폰에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는 동성애 채팅 어플들을 통하여, 용돈이 필요한 중고등학생들이 항문을 제공하고 있다고 하였다.

                                                                      강의 중인 백상현기자


                                                             백상현 기자의 도서 '동성애is' p79


김준명 교수(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는  전세계적으로 에이즈 유행이 감소하는데 대한민국에서는 신규에이즈 감염이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김준명 교수

가장 최근 2015년 통계를 보면, 신규 감염자 중에서 20대가 34.5%(351명)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김교수는 2006년에 질별관리본부와 전국 20개 대학 및 종합병원이 ‘한국HIV/AIDS코호트’를 구축하였는데, 코호트 자료에 의하면, 2006년 12월부터 2116년 6월까지 1,108명의 감염인이 등록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5년간(2011.06-2016.6)에 등록된 감염인을 조사해 보니18~29세가 29.36% 30대가 26.77% 40대가 24.5%순으로 나타나 10대, 20대가 가장 많음을 알 수 있다고 하였다.


김지연 대표(한국가족보건협회)는 지금까지 1차~10차까지의 경위 설명과 향후 일정을 소개하였다.

                                                                       김지연 대표(한국가족보건협회)



○ 이 행사에 앞서 오전에, 한가협 대구 회원들은 동성로에서 에이즈 예방 전단지를 배포하였다.

                                          에이즈예방홍보전단지 앞면(한국가족보건협회 제작)

                                             에이즈예방홍보전단지 뒷면(한국가족보건협회 제작)